산학협력 범위, 학생 취·창업역량 한정된 것 아냐

교육부의 정책을 평가해주세요. 0점(0명 참여)

  • 운영자
  • 2017-01-17 11:40
  • 스크랩
  • URL

교육부는 16일 한국일보 <학교 역할은 고민없이…정부, 취업률 대책만 안간힘> 제하 기사에 대해 “LINC+ 사업은 대학이 여건 및 특성을 바탕으로 수립한 자율적인 사업계획을 발굴하는 것이 핵심인 재정지원 사업으로 정부의 일률적인 방침보다 각 대학의 비전, 발전계획과 대응하는 산학협력모델의 자체적인 구축을 유도하고 있다”고 밝혔다. 

또한 “LINC+ 사업에서 추진되는 산학협력의 범위는 단순히 학생의 취·창업역량 강화 프로그램에 한정된 것이 아니다”면서 “산학협력 기반 대학 내 연구활동 혁신, 지역 중소·중견기업에 대한 애로 기술해결 및 기술자문 등 경쟁력 강화 지원, 지역사회 현안문제 해결 등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협력활동이 포함된다”고 덧붙였다.

산학협력이란 대학과 지역사회·기업 간의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상호협력 활동 일반을 의미하는 개념으로 주요 선진국의 경우, 대학 경쟁력 강화 및 지역 상생발전 등을 위한 주요 전략으로 산학협력을 제시하고 있다.

LINC+ 산학협력고도화형의 경우, 선정·평가 지표 및 연차·단계평가지표에서 취업률 지표를 제외하는 등 대학의 산학협력 목표가 학생 취업률에만 집중되는 문제를 사전에 방지했다.

교육부는 향후, 산학협력 친화형 대학체제 구축, 산학협력 친화형 교육과정 운영 등을 통한 대학 내 교육과정의 다양성 확보, 지역 산업 및 지역 사회 혁신 등 지역경제 발전의 핵심으로서의 대학 역할 강화 등이 주요 성과로 평가될 예정이다.

교육부는 “대학이 추진하는 다양한 형태의 내·외부적 산학협력활동이 균형있게 평가받을 수 있도록 사업·성과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문의 : 교육부 산학협력정책과 044-203-6446

교육입시

0
교육부의 정책을 평가해주세요.

관련기사

전체 많이 본 기사

이용약관

개인정보취급방침

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
사이트맵

뉴스
이용안내
회원서비스